본문 바로가기

한국의 ‘술 비만’ 세계 최고…하루 168kcal 달해

중앙일보 2016.10.17 17:06
기사 이미지
콜라ㆍ사이다 같은 음료수보다 술이 더 살을 찌게 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 보도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24개국의 주류ㆍ음료 소비량을 분석한 결과 술로 인한 열량 섭취량이 음료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특히 24개국 중 한국은 술로 인한 열량 섭취량 1위였다. ‘술 비만’이 심각하다는 의미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술 열량 섭취량은 하루 평균 168kcal이다. 대략 맥주 1잔(500cc) 마실 때 얻는 열량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맥주 1잔당 열량이 185kcal다. 한국 성인이 콜라 같은 음료를 마시고 얻는 열량 섭취량은 하루 평균 44kcal여서 술 열량 섭취량의 4분의 1 수준이었다.

한국에 이어 술 비만이 심각한 국가는 폴란드·독일·체코 순이었다. 이어 핀란드·일본·러시아·프랑스·영국이 뒤를 이었다. 모두 술 열량 섭취량이 하루 평균 100kcal를 넘었다. 그에 비해 음료로 인한 열량 섭취량은 폴란드ㆍ독일을 제외하고 모두 100kcal 미만이었다. 미국은 이번 조사대상에서 빠졌다.

사라 피터슨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분석가는 “비만의 주범이 탄산 음료가 아닌 술이라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영국ㆍ미국 등에선 비만을 잡겠다고 탄산세(soda tax)를 부과하기로 해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 그는 “탄산세보다 술 소비량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알코올은 1g당 7kcal의 열량을 발생시키고, 체내 흡수 속도도 빨라 탄수화물· 단백질·지방 등 영양소들이 체내에 쌓이도록 한다. 가디언은 주류에도 열량 정보 제공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