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이, 노무현 예방 떼쓰며 “곧 퇴임인데 뭐 그리 바쁘다고”

중앙일보 2016.10.17 15:40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부부장(차관급) 시절이던 2008년 초 노무현 대통령을 예방하겠다며 무리한 요청을 한 사실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드러났다.

회고록에 따르면 2008년 1월14일 당시 왕 부부장이 특사 자격으로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를 만나기 위해 방한했다. 그는 주한 중국 대사관을 통해 노 대통령 예방을 요청해왔다. 차관의 대통령 예방은 외교관례상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일이었다.

송 전 장관은 “한국은 외교장관이 중국에 가도 총리 예방밖에 안되는데, 중국은 어찌 차관이 우리 국가 원수를 예방하겠다고 나서는지 의아했다”고 적었다. 외교부는 “관례상 외국의 차관이 대통령을 예방하는 경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런데 송 전 장관을 직접 만난 자리에서 왕 부부장은 속내를 드러냈다. “얼마 전 힐 차관보도 노 대통령을 예방하지 않았느냐”고 말한 것이다. 북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와 주한 미 대사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1월9일 노 대통령을 예방한 사실을 거론한 것이었다. 당시 정부는 힐 차관보가 한반도 문제에 기여한 업적을 특별히 고려해 예방을 성사시켰다.

이에 송 전 장관이 왕 부부장에게 “힐의 경우엔 차관보 자격이 아니라 주한 대사 시절 대통령과의 특별한 개인적 인연 때문이었다”며 “또 무엇보다 청와대 일정상 시간을 잡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왕 부부장은 “노 대통령이 곧 퇴임할 텐데 뭐 그리 바쁘겠느냐”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이를 “가당찮은 짐작”이라고 표현했다. 왕 부부장은 송 전 장관에겐 “예방을 주선해주면 퇴임한 뒤에 중국에서 잘 배려할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

송 전 장관은 “어이가 없었다”며 “왕이가 퇴임하는 노 대통령을 그렇게까지 꼭 만나야 할 이유는 없었을 것이다. 그보다는 서울에서 중국과 미국이 차등대우를 받을 수 없다는 기싸움으로 보였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대통령 대신 총리 예방을 주선하겠다고 설득하고 그를 돌려보내면서 앞으로 미국과 중국을 상대하는 한국의 외교가 더욱 어려워질 것이란 예감이 짙어졌다”고 했다.

 
관련 기사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