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회고록 관련해) 기억나지 않는다"…"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

중앙일보 2016.10.17 15:27
기사 이미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나는 솔직히 그 사실조차 기억이 잘 안난다”고 밝혔다. 17일 인천시 남동구 이익공유제 실행기업 디와이를 방문해서다.

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나는 기권을 주장했을 것 같은데 다 (내가) 그렇게 (찬성을) 했다고 하는데 모르겠다”며 “내가 초기에는 오히려 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는 외교부 쪽 주장에 동조했다가 나중에 다수의견에 따라 입장을 바꿨다고 하는데 나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도 했기 때문에 인권 결의안도 함께 하는 게 균형에 맞다고 생각했든지 또 내가 인권변호사 출신이어서 인권을 중시해야 그렇게(찬성) 했든지 외교부로부터 설명을 많이 들어서 내가 외교부 논리에 좀 넘어갔든지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새누리당의 공세에 반발했다. 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이라며 “허구한 날 종북 타령과 색깔론으로 국정 운영의 동력으로 삼고 있으니 우리 경제와 민생이 이렇게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