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바닥 위 알에서 부화하는 귀여운 새끼 카멜레온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7 14:44
기사 이미지

[사진 유튜브 캡처]

알에서 부화하는 깜찍한 카멜레온의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유튜브 'RM Videos'에는 새끼 카멜레온이 세상과 처음 만나는 영상이 게시됐다. 게시된 영상 속에는 카멜레온이 사람의 손바닥 위에서 부화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카멜레온은 게슴츠레 눈을 뜬 채 알 속에서 부화했다. 작고 귀여운 발이 튀어나오는 모습은 모성본능을 자극한다.

카멜레온은 사람의 손바닥이 신기한 듯 이곳 저곳을 꼼꼼히 만져본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카멜레온이 이렇게 귀여운지 몰랐다고 반응했다.

카멜레온은 평균 몸길이 20~30cm의 파충류로 나뭇가지에 매달릴 수 있는 강한 꼬리를 갖고 있다. 흔히 주변의 사물 색깔로 변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빛의 강약과 온도, 감정의 변화 등에 따라 몸의 빛깔이 바뀐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