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방송 이후 동물학대 논란 휩싸인 이선빈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7 14:17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캡처]


TV프로그램에서 나온 배우 이선빈이 반려견과 놀아주는 모습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 출연한 이선빈은 강아지 아쵸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추천 기사

이선빈은 “서울에서 혼자 산 지 5년째다. 집순이도 바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애완견 아쵸를 소개했다. 이선빈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강아지 아쵸의 밥을 챙겼다. 이선빈은 “저희 아쵸는 아들이다. 혼자 살다보니 외롭기도 하고 워낙 강아지를 좋아한다”고 언급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그러나 문제는 다음 장면이었다. 스트레칭 이후 노래에 맞춰 강아지 앞발을 잡아 두 발로 서게 만들어 춤을 추게 한 것.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앞발을 잡고 일으켜 세우는 자세가 소형견들에게 치명적이라고 언급했다. 한 네티즌은 “소형견의 경우 다리가 약해 그러한 자세가 탈골까지 일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이러한 비판이 “지나친 지적”이라는 네티즌들의 의견도 점차 커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강아지를 괴롭히려고 한 게 아니라 단지 몰라서 생긴 일”이라고 옹호했다.
 
방송 이후 이선빈의 인스타그램에는 네티즌들의 비난과 동시에 응원과 격려의 댓글 등이 이어지고 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