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경기(12) 生조개전골, 20가지 해산물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해물천지

중앙일보 2016.10.17 12:0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해산물 신선도 관리에 집중

한국국토정보공사 수원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경기도 수원의 '해물천지'는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어 지역에서 맛집으로 손꼽힌다. 이곳 주인장은 ‘해산물은 신선도가 생명’이라는 원칙 아래, 메뉴를 조개전골, 문어숙회 두 가지로 ‘선택과 집중’ 하고 식재료 관리에 가장 큰 정성을 쏟고 있다. 신선도 떨어지는 것 하나로 전체 맛이 좌우되기 때문에 허투루 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당일 생물로 받아 바로 사용

대부분 해산물은 생물로 공급받는다. 해감이 필요한 것만 제외하고는 매일매일 받은 식재료를 손질해 바로 사용하고 있다. 조개의 선도를 위해 일일이 손수 갈라서 검수하는 것은 물론 끓이는 내내 주방에서 주인장이 직접 맛을 본다. 자칫 잘못해서 선도가 좋지 않은 조개가 하나라도 들어가면 조개 전골을 통째로 버려야 하기 때문에 엄격한 관리는 필수다.

 
기사 이미지


20가지 해산물 고유 맛 살려

대표 메뉴는 조개전골이다. 들어가는 어패류만 키조개, 대합, 참조개, 돌조개, 명주, 흑생합, 백생합, 소라, 가리비, 바지락, 홍합, 골뱅이 등 15가지에 달한다. 거기다 문어, 전복, 낙지, 새우, 꽃게 등을 더해 해산물이 총 20가지가 넘는다. 그야말로 ‘해물천지’다. 전골 베이스는 채소 육수를 끓여 사용하고 있으며, 향신료를 따로 쓰지 않아 해산물 고유의 맛이 물씬 난다.

 
기사 이미지


기호별 각종 사리 추가 가능

문어숙회는 전남 고흥 녹동 문어를 생물로 받아와 쓰고 있다. 매장 앞에 있는 수족관에 넣어 두고 주문 즉시 잡아 익혀 낸다. 질기지 않고 탱글탱글한 맛이 좋아 가벼운 안주로 많이 찾는다. 메뉴는 두 가지지만 전복이나 칼국수, 라면, 버섯 사리 등 각종 추가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다진 오징어 양념의 해물 콩나물비빔밥과 김 가루를 넣은 애기밥은 식사로 인기 만점이다.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