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여자농구 보물 센터 박지수, 신인 전체 1순위로 KB스타즈행

중앙일보 2016.10.17 11:53

한국여자농구 보물 센터 박지수(18·분당경영고)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KB스타즈 유니폼을 입었다.

박지수는 17일 서울 The-K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17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전체 1순위로 KB스타즈 지명을 받았다.

신장 1m95cm 박지수는 앞으로 한국여자농구를 10년간 이끌어갈 보물이라 불린다. 농구선수 출신 박상관과 배구선수 출신 이수경씨 사이에서 태어난 박지수는 고1 때 최연소 성인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올해 리우 올림픽 최종예선에서는 평균 7점, 10.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올해 분당경영고 소속으로 12경기에서 7.8점, 10.8리바운드를 올렸다.

신입선수 선발은 지난시즌 정규리그 성적 역순으로 6위팀 6개, 5위팀 5개, 4위팀 4개, 3위팀 3개, 1위팀 1개 등 총 21개 구슬을 넣어 추첨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하나은행은 첼시 리 파문으로 인한 징계로 6순위를 받았다.

추첨 결과 정규리그 3위 KB스타즈가 14.3%(구슬 21개 중 3개) 확률을 잡았다.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안덕수 KB 감독은 만세를 불렀다. 안 감독은 "제게 이런 행운이 주어져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박지수를 뽑았다. 감사의 큰절도 올렸다. 박지수는 "절 뽑아준 KB 구단에 감사드린다. 앞으로 다가오는 시즌에 판도를 뒤흔들 수 있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