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문재인에 벌떼 공격 "정계 은퇴하라"

중앙일보 2016.10.17 10:50
새누리당은 17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진석 원내대표는 “김정일의 결재를 받아 외교안보정책을 결정했다는 회고록 사실이라면 주권 포기이자 국기 문란”이라며 “국정조사, 청문회, 특검, 검찰 수사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국민 앞에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장우 최고위원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투표에서 불참, 기권, 찬성, 기권 갈지자 행보를 보면 부끄러운 북한의 시녀정권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문 전 대표는 국민 앞에 공개 사죄하고 신속하게 정계 은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더민주의 강경 친노 세력들은 항상 북한 안보와 관련된 일에 대해선 우물쭈물하거나 북한과 같은 행태를 취해왔고, 군부대 방문 같은 건 가식이었다”며 “문 전 비서실장의 행동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공세는 앞서 라디오 인터뷰부터 시작됐다. 김진태 의원은 “그동안 야당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ㆍTHAAD)체계 배치를 왜 그렇게 반대하는지 그게 정말 궁금했는데 북한이 반대하니까 그런 거였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원유철 의원도 “사드 배치 잠정 중단을 주장한 문 전 대표가 대통령 될 경우 사드 배치를 김정은에게 물어보고 결정할 지도 모를 일”이라고 비난했다. 정우택 의원도 “이것이 진실로 밝혀지면 (문 전 대표는) 정말 큰일날 일을 저지르고 큰일날 사람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