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용노동부, 일·가정 양립 위한 10대 근무혁신 캠페인 실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7 10:18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고용노동부가 ‘일·가정 양립과 업무생산성 향상을 위한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홍보하기위해 오늘(17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한 달간 ‘근무혁신 강조기간’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근무혁신 10대 제안’은 7개 정부부처와 경제 5단체가 ‘장시간 근무관행’ ‘일하는 방식’ ‘일하는 문화’ 세 분야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열 가지 제안을 공동으로 마련한 것이다.
 
‘장시간 근무관행 바꾸기’에는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퇴근 후 업무 연락 자제 △업무집중도 향상, ‘일하는 방식 바꾸기’에는 △유연한 근무 △똑똑한 보고 △똑똑한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등이, ‘일하는 문화 바꾸기’에는 △관리자부터 실천하기 △건전한 회식문화 △연가 사용 활성화 등이 포함된다.
 
근무혁신 강조기간 동안 정부와 경제단체는 ‘근무혁신 10대 제안’이 일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온라인, 오프라인 행사로 기업의 CEO와 인사담당자 등에 집중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용부는 근무혁신 10대 제안과 관련된 현장의 실질적 수요와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근무 혁신 실태 조사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일과 가정의 양립이 어려운 원인 파악과 지원 제도를 안내할 예정이라 밝혔다.
 
아울러 근무혁신 강조기간 마지막 주에는 ‘일가 양득 콘퍼런스’를 개최해 일·가정 양립 우수 기업에 감사패 수여, 근무혁신·유연근무 수기공모전 시상 등과 일가양득 강연을 할 계획이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전일제 위주의 조직문화와 장시간 근로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꾸준히 노력하겠다”며 기업과 근로자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고용노동부]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