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장수 “난 北 인권결의 찬성하자 해”…‘송민순 회고록’ 반박

중앙일보 2016.10.17 06:33
기사 이미지
김장수(사진) 주중대사는 16일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 “나는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때 노무현 정부가 북한에 사전의견을 구한 뒤 기권했다는 내용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당시 김 대사는 국방부 장관이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당시 회의 때 ‘김장수 국방장관은 특별한 의견이 없었다’고 기술했다. 김 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송민순 장관이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찬성의견을 밝혔다”며 “나는 ‘송 장관 의견에 동의한다. 찬성하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기권 쪽으로 분위기가 가자 회의를 주재한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에게 ‘회의록에 소수 의견으로 김장수는 찬성한다고 했다는 점을 넣어달라’고 한 것도 확실히 기억이 난다”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하지만 당시 회의에서 북한의 입장을 물어보고 기권 여부를 결정하자는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방부 장관을 지낸 뒤 2008년 총선 때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 비례대표 공천을 받아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박근혜 정부 들어 국가안보실장을 거쳐 지난해 3월 주중대사로 취임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