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우병우 수석 교체로 가닥"

중앙일보 2016.10.17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교체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16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당초 박 대통령은 우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 발표를 지켜본 뒤 유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국정감사가 마무리되고 있는 데다 우 수석 거취로 인한 정국 혼란을 해소하고 안보 위기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결심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 “정국 혼란 해소
북핵 위기 속 안보 전념 위해”

인사 시점은 이번 주 초, 늦어도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리는 21일 전후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우 수석과 관련한 여러 의혹이 사실무근이거나 정치공세에 가까운 측면이 크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북핵 사태를 맞아 국론을 결집하고 여야 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우 수석을 사퇴시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말했다.

우 수석 거취 문제는 지난 석 달 동안 야당 공세의 빌미가 돼왔다. 특히 21일 국회 운영위를 앞두고 야당은 우 수석의 출석을 요구하며 총공세를 펴고 있고, 새누리당에서도 출석 요구가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민정수석의 출석은 여야 합의에 따라 기관 증인으로서 출석하도록 한 것이기 때문에 출석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1∼2시간이라도 출석해 주는 게 자연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새누리당 관계자는 “우 수석이 사퇴할 경우 박 대통령 국정운영 기조의 변화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 수석과 함께 정진철 인사수석, 김용승 교육문화수석 등도 교체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여권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명재 청와대 민정특보도 본인의 뜻에 따라 사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서승욱·정효식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