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니 발리서 현수교 붕괴…9명 사망, 30여명 부상

중앙일보 2016.10.17 01:50
인도네시아의 대표적 휴양지 발리에서 16일(현지시간) 현수교가 무너져 최소 9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0분쯤 발리 주의 쯔닝안 섬과 름봉안 섬을 잇는 현수교가 갑자기 무너졌다. 쯔닝안과 름봉안 섬은 발리 본섬 해안에서 약 10㎞가량 떨어져 있으며 한국에도 소개된 관광지다.

수토포 부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희생자 대부분은 인근 바쿵 사원에서 예배를 마치고 귀가하려던 주민들”이라며 “사망자 중 3명은 3살에서 9살 사이의 어린이”라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현수교가 무너지면서 바다로 떨어진 주민 일부가 조류에 휩쓸려 바다로 밀려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