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무수단 미사일 내륙 시험발사, 공중 폭발 실패

중앙일보 2016.10.17 01:46 종합 8면 지면보기
북한이 15일 오후 평안북도 구성군 일대에서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지만 공중 폭발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16일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15일 낮 12시33분쯤 평안북도 구성시 방현비행장(공군 기지) 인근에서 종류가 확인되지 않은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며 “발사 후 수 초 만에 공중에서 폭발했고, 실패 원인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는 관련 정보를 긴밀히 공조한 결과 발사에 실패한 미사일이 무수단인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발사 당시 미사일은 한국군이 운용하고 있는 대포병탐지레이더(그린파인)나 이지스구축함의 레이더(SPY-1D)에는 포착되지 않아 미국 측과 정보를 공유하며 분석을 진행했다고 한다. 미국 측은 인공위성과 음향 탐지기 등의 정보 자산을 통해 북한군의 발사 사실을 감지해 미사일을 쏜 지 하루 지나서 발표하게 됐다.

평북 구성시 인근서 첫 시험발사
군, 레이더에 안 잡혀 하루 뒤 발표

군 당국은 북한이 내륙인 평안북도에서 사거리 3500㎞ 안팎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구성 일대에서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을 쏜 건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무수단 미사일은 북한이 괌을 공격하기 위해 개발해 2007년 시험발사 없이 실전에 배치한 미사일”이라며 “지난 4월 15일 첫 발사를 한 이후 다섯 차례의 실패 끝에 6월(22일) 여섯 번째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 자신감을 얻어 내륙에서 쏜 것으로 보인다”며 “6월 발사 때 기록한 사거리 400㎞보다 더 늘려서 쏘고, 어디에서든 핵을 탑재한 미사일로 공격할 수 있다는 점을 시위하려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당 창건 기념일(10일)을 전후해 6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였으나 실행에 옮기진 않았다. 그러나 닷새 만에 게릴라식 발사를 시도했다. 한·미는 이번 주 외교·국방회의(2+2회의, 19일)와 한·미 연례안보협의회의(SCM, 20일)를 잇따라 열어 유사시 미국의 전략무기 사용방안 등을 논의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