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청담동 주식 부자 300억원대 재산 가압류

중앙일보 2016.10.17 01:11 종합 16면 지면보기
투자자들에게 장외주식에 대한 허위 정보를 퍼뜨려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기소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0)씨의 300억원대 재산이 지난 5일 가압류됐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