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부산영화제, 관객 줄었지만 퀄리티는 지켜

중앙일보 2016.10.17 00:42 종합 21면 지면보기
좋은 출발은 아니었다. 개막 전날 해운대를 강타한 태풍 차바 탓에, 해운대 행사를 모두 취소하고 부랴부랴 영화의전당 쪽으로 야외무대를 옮겨야 했다. 개막식은 예년보다 차분했다. 얼굴을 아는 스타가 하도 안 보여서일까. 관중들의 환호성도 데시벨이 확 줄었다. 예상대로 전체 관객 수도 줄었다. 15일 폐막 기자회견에서 부산국제영화제측은 “올 관객은 16만5149명으로 지난해 22만7377명에 비해 27%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 6만2000명이 준 것이다.

보이콧·태풍·김영란법 악재 속 선전
내년 위해 부산시·영화인 대화를

2년간 갈등을 빚은 끝에 열린 영화제였다. 여전한 ‘보이콧’의 여파로 관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전국 영화과 학생들의 참여가 저조했다. 국내 스타 감독·배우가 불참을 선언한 탓에 대중들의 발걸음도 줄었다.

반면 특정 작품들에 대한 열기는 뜨거웠다. 특히 ‘마니아 관객’들의 존재감은 그 어느 때보다 도드라졌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너의 이름은’과 ‘위플래시’ 다미엔 차첼레 감독의 신작 ‘라라랜드’ 등은 표를 구하지 못한 관객들의 ‘아우성’이 SNS를 도배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직접 참석한 갈라 프리젠테이션에서는 사인을 받기 위해 수십 만 원을 호가하는 영화 포스터를 미리 사들고 온 관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부산영화제의 한 프로그래머는 “예년보다 팬덤이 강한 감독들의 화제작이 초청돼, 마니아적 성향의 관객이 많이 몰린 것 같다”고 했다. 초청작의 퀄리티도 예년 못지않았다는 평가가 많다. 영화의전당 안팎에서 진행된 행사들도 해운대 무대에서 할 때보단 관객 동원력은 줄었지만, 행사에 대한 집중력은 변함없었다.

물론 관객수가 준 만큼 축제의 열기는 시들했다. 김영란법 여파로 제작사·배급사 주최의 리셉션·파티가 속속 취소됐고, 그에 따라 스타의 참석이 줄었다. ‘보이콧·태풍·김영란법’의 삼중고 속에 열린 21회 부산국제영화제. 일단 최악의 파행은 막으며 ‘영화제는 영화로 말한다’는 대명제만큼은 지켜냈다. 다만 내년에도 영화제를 개최하고, 맥빠진 영화제의 열기를 다시 살려내려면 영화제 운영 예산을 절반을 지원하는 부산시의 태도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영화제, 영화인들과 다시 대화의 창구를 열어야 할 때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