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F 수수료 인하 경쟁…최저 0.05%까지 떨어져

중앙일보 2016.10.17 00:01 경제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상장지수펀드(ETF)의 장점 중 하나는 값싼 수수료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국내 시장에서 액티브 펀드의 수수료(총 보수)는 연 1.44%다. 인덱스 펀드(ETF 제외)의 수수료는 0.87%다. ETF는 수수료가 더 싸다. 평균 0.35%다.

최근엔 쑥쑥 크는 ETF 시장을 잡기 위해 수수료 경쟁까지 붙었다. 지난달 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의 총 보수를 0.59%에서 0.09%로 낮췄다. 업계 평균은 레버리지 ETF가 0.3~0.64%, 인버스 ETF는 0.15~0.65%다.

후발주자인 미래에셋은 선두 삼성자산운용을 따라잡기 위해 낮은 수수료로 승부를 겨뤘다. 올해 초 삼성이 코스피 200 지수를 추종하는 ‘KODEX 200’ ETF 보수를 0.26%에서 0.15%로 내리자, 미래에셋은 한 달 만에 ‘TIGER 200’ ETF의 보수를 0.09%에서 0.05%로 낮췄다. 최저 수수료 전략으로 2011년 7%에 불과하던 미래에셋의 시장 점유율은 최근 20% 수준까지 올라왔다.

비용이 싸지면 혜택은 투자자들에게 돌아간다. 특히 ETF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산배분을 위해 다양한 ETF를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신탁펀드 랩, ETF를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등까지 감안하면 그 혜택은 더 커질 수 있다.

다만, 실제 ETF에 투자할 때에는 수수료 이외에 원하는 시점에 적정 가격 수준에서 거래할 수 있는지 등을 따져야 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9월 21일 오전 10시 36분쯤 미래에셋의 TIGER 200 ETF가 추종 지수인 코스피 200 가치보다 2.87%나 떨어져서 거래됐다. 당시 거래량은 8만여 주. 이때 ETF를 판 투자자라면 주당 약 730원을 손해 본 셈이다.

또 수수료 차이가 얼마나 의미 있는지도 따져봐야 한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인버스 ETF 같은 경우 오래 들고 있기보다는 약세장에서 단기 투자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 달 투자한다고 가정하면 삼성의 경우에도 1000만원 거래 때 수수료는 5300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