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LG,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1승만 남았다

중앙일보 2016.10.16 17:20
기사 이미지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KB0 준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3차전 경기, 4회말 2사 2루 상황 LG 유강남이 투런홈런을 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프로야구 LG가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다.

LG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과 경기에서 선발 데이비드 허프의 호투와 유강남의 투런 홈런을 앞세워 4-1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1패가 된 LG는 1승만 더하면 NC와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된다.

허프는 7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묵직한 직구에 제구력을 바탕으로 넥센 타선을 압도했다. LG의 안방마님 유강남은 양팀이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4회 말 선제 투런 홈런이자 결승포를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 공수에서 만점활약을 펼쳐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날 LG는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했다. 준플레이오프 통산 4번째, 포스트시즌 통산 14번째 기록이다.

3회 말 공격에서 손주인의 주루사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LG가 4회 선취점을 뽑았다. 유강남은 4회 2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넥센 선발 신재영의 한가운데로 몰린 138㎞짜리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LG는 2-0으로 앞서갔다.

넥센도 반격에 나섰다. 넥센 이택근이 5회 초 1사에서 2루타를 날렸다. 곧바로 김지수가 우중간 적시타를 때려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김지수가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2루에서 아웃되면서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LG는 2-1로 앞선 7회 말 1사 만루에서 오지환의 밀어내기 볼넷과 양석환의 내야안타에 힘입어 4-1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