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문재인 유엔 인권결의안 찬성 의견 피력"…박근혜 대통령 발언이 더 심각

중앙일보 2016.10.16 16:10
기사 이미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유엔 인권결의안에 찬성 의견을 피력했다”고 밝혔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유엔 인권결의안에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인지에 대해 참석자들이 각각 논거를 대며 논의를 했는데 참석자들이 찬성과 기권으로 나뉘었다. 이 과정에서 다수 의견이 기권이었다”며 “총리회담 등 다양한 채널에서 대화가 진행되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기권이 바람직하겠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팩트다”며 “그 이후에 북의 입장을 듣냐 안 듣냐는 문재인 실장이 관련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서 나오는 ‘종복(從僕ㆍ종 노릇)’ 논란에 대해선 “새누리당 당대표를 포함해 사무총장 등 태스크 포스 소속 분들의 말씀이 좀 과한 것 같다”며 “전가의 보도처럼 (새누리당에서) 남북관계를 꺼내시는데 현명한 국민들이 정치공세에 현혹될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과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만남을 거론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도 북에 가서 김정일 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다. 그때 무라고 얘기했는지 일부 흘러나오는 얘기들이 있다”며 “저는 박근혜 대통령이 한 말이 더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는 고도의 정치행위라 시류에 따라 정파적 입장에 따라 비난하거나 비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북핵문제를 둘러싸고 북한 및 유엔과의 관계 등 풀어야할 일이 많은데 집권세력이 이런 문제를 정쟁의 소재로 삼아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고 접근한 태도가 문제”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