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망명은 북한의 영국 해군 매수 시도때문”

중앙일보 2016.10.16 13:30
기사 이미지

지난 7월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 공사. 북한 체제의 이미지 홍보 업무를 주로 맡아온 태 공사가 2014년 한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북한은 20일 태 공사에 대해 "범죄 행위가 폭로되자 처벌이 두려워 가족과 함께 도주한 자"라고 비난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북한이 영국 국방부 관리와 해군 장교를 100만 파운드(약 14억원)에 매수해 영국의 핵 관련 기밀을 빼내라는 지시를 내렸고, 이에 압박을 느낀 태영호 주 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 탈북을 결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국 선데이 익스프레스는 16일(현지시간) 영국 정보기관 내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태 공사가 최근 한국과 미국, 영국의 정보 관리들과 면담에서 이렇게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추천 기사

이 매체는 태 공사가 이러한 지시를 따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느껴 압박을 받았고, 이는 탈북을 결심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 공사는 이 같은 지시를 2년 전 전달받았다.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잠수함 프로그램 진전에 노력하던 때다. 북한은 이를 위해 100만 파운드에 관계자를 매수해 영국의 핵 억지 기밀을 빼내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태 공사가 밝혔다.

이어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태 공사에게 임무에 실패하면 그의 경력에 흠집이 생길 뿐만 아니라 외교관으로 사는 생활도 끝날 것이라고 위협하면서 뭔가를 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에 태 공사는 영국 해군을 끌어들이는 것은 불가능할 정도로 가능성이 희박하고, 100만 파운드로 매수하는 것 역시 웃기는 일이라고 북한 당국에 전달했다.

하지만 지시를 수행하지 않으면 외교관 경력은 끝날 것이라는 북한 장성의 대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관련 기사

태 공사는 지시를 이행하지 못하자 친분이 있던 영국 정부 관리에 연락을 취했고 탈북을 피할 수 없다고 느끼는 시기가 오면 암호를 통해 의사를 전달키로 했다.

그는 탈북 6주 전 이 관리에게 전화를 해 ”내 경기가 안 좋은 상황에서 더 나빠지고 있는 것이 두렵다“는 암호를 전달했고, 그의 가족은 지난 7월 공군 BAe 146기를 타고 독일로 건너가 한국으로 탈북하게 됐다고 선데이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