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기만 먹으면 정말 살 빠질까…“요요 지름길”

중앙일보 2016.10.16 10:49
기사 이미지

다이어트를 위한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앙포토]


다이어트를 위한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단이 최근 비만탈출을 꿈꾸는 젊은층 사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유럽 일부 국가에서 오랫동안 건강 식단으로 자리잡혀 왔다고 알려진 이 비법이 최근 온라인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새로운 다이어트 방식으로 소개되고 있다.
 
추천 기사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단은 탄수화물이 다량 함유돼 있는 쌀이나 빵 대신 지방 위주의 버터와 고기 등을 식단으로 짜면 포만감을 주면서 살을 빼고 건강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런 식단은 짧은 시간에 다이어트 효과를 낼 수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다시 살이 찌기 쉽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궁극적으로는 건강까지 해칠 수도 있다고 알려져 주의가 요구된다.

강재헌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가정의학과)는 뉴스 1과의 인터뷰에서 “고지방식 위주로 먹게 되면 단기간에 살은 빠질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반드시 성공할 수 없는 다이어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체내에 들어온 탄수화물은 포도당으로 쪼개지는데 이때 당을 분해하기 위해 췌장에서 인슐린이 분비된다. 인슐린은 당이 많아지면 지방세포에 축적시킨다.

탄수화물을 많이 먹으면 살이 찌는 원리다. 하지만 탄수화물을 적게 먹으면 그만큼 인슐린 분비가 줄어든다.

지방세포에 축적시킬 당이 없어져 자연스럽게 살이 빠진다. 살은 빠지지만 이런 다이어트는 오랫동안 지속하기가 힘들다.

강 교수는 “탄수화물 없이 지방만 섭취하면 머리가 아프거나 구토가 발생한다”며 “사람은 최소 2주 이상 탄수화물을 적게 섭취하면 다이어트를 자동으로 중단하게 되고 결국 중간에 탄수화물을 먹고 살이 다시 찌는 요요현상을 빚게 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건강한 다이어트는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면서 운동을 병행하는 정공법이 가장 좋다고 강조한다.

사람 몸이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을 골고루 섭취하도록 설계돼 있기 때문이다.

다만 각 영양분의 섭취 비율은 각 나라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식단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강 교수는 “국내 식단에서 50년 전 80%였던 탄수화물이 65%로 내려와 있지만 설탕 등 당류 섭취가 늘면서 비만이 큰 문제가 됐다”라며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을 적정하게 먹고 과자나 청량음료 등 설탕류를 줄이는 것이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이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