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노사, 임금협상 2차 합의안 마련… 기본급 7만2000원 인상

중앙일보 2016.10.12 23:09
기사 이미지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오른쪽)과 박유기 현대차 노조위원장이 12일 현대차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협상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중앙포토]


현대자동차 노사가 약 두 달 여 간의 진통 끝에 2016 임금협상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지난 8월 26일 1차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이후 48일 만이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울산공장에서 열린 27차 교섭에서 ▶기본급 7만2000원 인상 ▶성과급 350%에 330만원 ▶재래시장상품권 50만원 ▶주식 10주 등을 골자로 한 합의안을 만들어 냈다.

지난 8월 1차 합의안에 비하면 기본급 인상분이 4000원 올랐다. 재래시장 상품권(20만원어치)도 30만원 어치 늘어났다. 다만 성과급은 지난 1차 합의 때와 동일하다.

현대차는 지난 5월 17일 시작된 교섭이 약 150일간 지지부진하게 이어졌다. 지난 9월 노사 간 1차 합의안은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반대 78%로 부결됐다. 이 과정에서 총 24차례 파업과 12차례 특근거부 등으로 회사 측 손실은 생산량 14만2000여대, 약 3조1000억원에 달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긴급조정권을 발동할 수 있다는 초강수를 띄우며 노사 합의를 압박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임금을 받는 일부 대기업 노조가 임금을 더 올려달라고 장기간 파업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이기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번 합의로 현대차는 일단 정부의 긴급조정권 발동은 피하게 됐다. 노조는 2차 잠정합의안을 놓고 14일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