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박종훈 경남교육감 측근 연루된 납품비리 수사…3명 구속

중앙일보 2016.10.12 23:04
검찰이 박종훈 경남교육감의 측근이 연루된 납품 비리를 수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4년 박 교육감의 선거캠프에서 사무장 역할을 했던 박모 전 경남교육포럼 대표도 수사선상에 올라 있어 검찰 수사의 칼끝이 어디로 향할지 주목되고 있다. 박씨는 지난해 9월부터 경남학교안전공제회 간부를 맡고 있다. 경남교육포럼은 박 교육감이 2004년 만들었다.

창원지검 마산지청(허철호 지청장)은 지난달 28일 박 교육감의 이종사촌동생인 진모(54)씨와 박 교육감의 선거 외곽조직으로 알려진 일출산악회 총무 한모(46)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4~10월까지 창원교육지원청 등이 발주한 학교 안전물품 납품 사업과 관련해 G업체와 H사 대표로부터 “납품을 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4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납품업체로부터 청탁을 받은 뒤 창원교육지원청 등 다수의 교육지원청에서 납품업체를 선정해 일선학교 10여 곳 이상에 안전 창틀 및 난간대가 실제 납품될 수 있도록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과정에 박 전 대표가 납품청탁 비리에 함께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실제 박 전 대표는 이와 관련해 검찰의 조사도 받았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지난 5일 창원교육지원청 공무원 김모(54)씨도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김씨는 또 다른 LED 제조업체인 E사로부터 LED등 납품 선정 대가로 두 차례에 걸쳐 1500만원과 2500만원 어치의 주식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앞서 진씨·한씨와는 별개의 사건이다.

검찰은 현재 한씨와 진씨, 그리고 박씨 등 박 교육감 측근들이 납품 비리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특히 이들 외에 박 교육감의 또 다른 측근 등도 연루됐는지도 수사 대상이어서 향후 수사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