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은 제정신?" 중국 언론의 적반하장…"해경 폭력이 중국 어민의 필사 저항 불러"

중앙일보 2016.10.12 17:14
지난 7일 발생한 중국 어선의 한국 해경단정 침몰 사건에 대해 중국 매체가 적반하장식 비판에 나섰다. 12일 중국의 국수주의 성향의 신문 환구시보는 '한국은 제정신인가' '민족주의 발작' 등의 막말을 써가며 한국 해경의 폭력적인 법집행이 중국 어민의 격렬한 저항을 불러왔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중국어선 포격을 허용한 한국 정부는 미쳤나'라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다. 평소 자극적인 보도로 일관해 온 환구시보는 전날 '한국과 미국이 한반도의 도발자'라는 제목의 자극적인 사설을 실은 데 이어 이틀 연속 한국을 비난했다. 사설은 "한국 주류 매체가 중국 어민은 세계의 공적, 해적, 살인미수라고 매도하고 심지어 황해는 이미 진정한 전쟁터라며 군함을 동원해 중국어선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국 위아래가 민족주의 집단 발작을 일으킨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행히 한국은 보통 군함만 보유하고 있다. 한국 매체의 '보유한 모든 것'을 동원하겠다는 태도를 보면 만일 한국이 항공모함이나 원자탕을 가졌다면 그들은 항모를 출동시키고 원자탄을 중국어민에 쓰자고 할 태세"라며 비아냥했다.

신문은 또 칭다오(靑島) 어업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어민이 한국 해역에 들어가 조업을 하지만 한국 해경의 폭력적 법집행 때문에 필사적으로 반항하는 것"이라며 "이같은 악순환이 어느 일방의 책임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어류의 회유(回遊) 측면에서 보면 중국 해역에서 알을 낳지만 성장은 한국 해역에서 하므로 양국 정부가 어장 경계획정 등에 대해 대화 및 협상으로 해결해야하며 어민이 피해를 입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의 보도는 한국 언론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달되면서 양국 국민 감정 싸움으로 비화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여론에 편승한 대응보다 냉정한 태도로 유사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