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노트7 단종 ‘후폭풍’…삼성전자, 3분기 매출·영업이익 정정 공시

중앙일보 2016.10.12 16:49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전 세계 판매 중단을 결정한 11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이 제품의 판매를 중단한다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중앙포토]

갤럭시노트7의 단종으로 인해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 대한 잠정 실적을 하향조정했다.

삼성전자는 12일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49조원에서 47조원으로,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에서 5조2000억원으로 각각 정정 공시했다. 정정된 3분기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06%, 영업이익은 29.63% 감소한 것이다.

또 전분기 대비 매출은 7.73%, 영업이익은 36.12% 감소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3분기 지난 7일 매출액 49조원, 영업이익 7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노트7의 판매·생산 중단을 결정한 만큼 회계기준에 따라 매출과 손익의 변동사항을 3분기 실적에 반영해 공시를 정정했다”고 밝혔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