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이정현 제동에도 분출하는 개헌론

중앙일보 2016.10.12 15:41
청와대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연이은 제동에도 불구하고 여권을 비롯한 정치권에서 개헌론이 끊임없이 분출하고 있다. 새누리당 비박 성향의 김성태 의원은 12일 라디오에 출연해 “국정감사 이후부터 개헌 논의를 본격화하자”고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가 12월 정기국회가 끝난 뒤 국회 개헌특위를 구성해 개헌 논의를 시작하자고 한 것에 대해 “굳이 그럴 필요 없다”며 “이것은 의지의 문제이지, 국회의 여러 가지 일정을 고려할 것까지는 아니다”라며 일정을 앞당겨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재·보궐선거일인 내년 4월 12일을 개헌 투표일로 정하자”고 공식 제안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도 촉구했다. “여소야대가 된 정치현실에서 대통령께서도 많은 어려움에 봉착하고 있다”며 “박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현실을 볼 때 연말연시쯤에는 상당히 깊은 고민을 하실 수 있다”고 했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국회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내년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되면 개헌 논의가 실종되기 때문에 지금이 마지막 타이밍”이라며 “레임덕 없는 정치구조를 만들기 위해서 (개헌 논의에 착수하자고) 청와대도 설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새누리당 당론으로 국회 개헌특위를 제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레임덕을 막는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 아닌가. 지금은 여소야대”라면서 “여당이 정국을 끌고 갈 돌파구가 개헌이란 생각은 여당 지도부와 많은 의원들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불리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전 개헌에 제동을 걸었다. 나포된 불법조업 중국어선이 있는 인천 만석부두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이 정략적 의도와 목적으로 헌법에 손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도 10일 언론을 통해 “새누리당에서 자꾸 개헌 문제를 제기하면 당분간 개헌 얘기는 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의사를 당에 전달할 지를 검토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