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행 혐의 김창열, 원더보이즈 멤버와 화해

중앙일보 2016.10.12 14:31
기사 이미지
가수 김창렬(사진)이 원더보이즈 전 멤버 3명(김태현·우민영·원윤준)과의 법적 분쟁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창렬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는 12일 “김창렬이 원더보이즈 전 멤버들과 민·형사상 원만히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창렬의 기획사에 속해있던 원더보이즈 전 멤버 3명은 지난해 초 그룹 탈퇴 후 김창렬 측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해 전속계약 분쟁을 벌였다. 또 김창열이 자신들을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김창열을 고소했다.

김창열 측은 이를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그러나 이들은 최근 변호사 없이 직접 당사자끼리 만나 서로 사과했다. 선 변호사는 “양 측이 민사 소송과 형사 고소도 취하함으로써 김창렬과 원더보이즈 멤버 3명의 소송은 모두 원만히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