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보고 어떡하라고?" 음주운전 가해자의 뻔뻔한 대답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2 14:30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캡처]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두 다리를 잃은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파를 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맨인블랙박스'에서는 음주운전 피해자 박노홍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고로 두 다리를 절단한 박 씨는 "(피해자는)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너무 어이없는 현실 아니냐"며 분개했다.

박 씨의 말에 따르면 음주운전자는 재판 전 "죄송하다"는 태도를 바꿔 재판이 끝나자 "어떡하라고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의 적반하장식 태도는 시청자들의 분노를 샀다.

가해자는 음주운전을 가벼운 일로 생각하지만, 당한 피해자 입장에서는 삶을 송두리째 바꿔버린 끔찍한 사고였다.

아직도 근절되지 않는 음주운전. 피해자의 안타까운 사연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