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폰7도 말썽? 중국에서 아이폰7 첫 폭발 사례

중앙일보 2016.10.12 12:44
기사 이미지

중국에서 아이폰7 폭발 의심 첫 사례 [펑파이 화면 캡처]

기사 이미지

중국에서 아이폰7 폭발 의심 첫 사례 [펑파이 화면 캡처]

 
'배터리 발화' 문제로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 판매를 중단한 데 이어 중국에서 애플의 아이폰 7이 폭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중국 인터넷매체 펑파이(澎湃)는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 사는 한 남성의 '아이폰7 로즈골드'가 터진 영상이 인터넷에 떠돌면서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지난 2일 저녁 아이폰7을 보고 있는데 갑자기 '펑'소리가 나면서 아이폰이 두 동강났고, 그 파편에 얼굴이 찢겼다고 주장했다.

펑파이는 중국에서 아이폰7 폭발 사례가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에 퍼진 동영상에는 '아이폰7 로즈골드'의 테두리가 손상된채로 쪼개져 있는 장면, 소유자인 남성의 얼굴에 상처가 난 장면 등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애플 중국 법인은 이런 상황을 미국 본사에 이미 보고했다고 펑파이에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도 몇 차례 아이폰 폭발 보도가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프레스노 지역에 거주하는 이벳 에스트라다의 아이폰 6플러스가 충전 중 터졌고, 미국 뉴저지 주의 대학교에서 강의를 듣던 학생의 가방에서 아이폰 6플러스가 폭발하기도 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아이폰7 폭발의 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