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당명 개정 부결

중앙일보 2016.10.12 11:30
정의당의 당명 개정이 부결됐다.

정의당은 지난 달 25일 열린 2차 임시 당대회에서 민주사회당을 새로운 당명 후보로 결정하고 지난 6~11일 당원총투표를 진행했다. 12일 공개된 투표 결과는 찬성 3359명(39.79%), 반대 7552명(69.72%)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정의당은 이후로도 기존 당명을 유지하게 됐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12일 당명개정 당원총투표 결과를 발표한 뒤 “정의당은 이번 총투표에서 표출된 당원들의 총의에 따라, 앞으로도 정의당 이름으로 더 가까이 더 아래로 국민들의 곁으로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