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삼성전자는 "실적은 좋지만 내부 모순이 쌓여가는 단계"

중앙일보 2016.10.12 11:20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상임대표는 12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 생산·판매를 전면 중단한 것에 대해 "충격적인 소식"이라며 "(삼성전자는) 밖에서 보기에 여러가지 실적이 좋아보이는 기업도 내부모순이 쌓여가는 단계에 와 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세계적인 경영학자인 짐 콜린스가 저서 '위대한 기업은 다 어디로 갔을까'에서 설명한 기업의 흥망성쇠 다섯 단계를 조목조목 인용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가 인용한 기업의 흥망성쇠의 다섯 단계는 첫번째는 성공으로 자만심이 생기는 단계, 두번째는 원칙 없이 더 많은 욕심을 내는 단계, 세번째는 위험과 위기 가능성을 부정하는 단계, 네번째는 바깥에서 보기에도 추락하고 구원을 찾아서 헤매는 단계, 다섯번째는 결국 망하는 단계다.

안 전 대표는 "삼단계의 가장 뚜렷한 특징은 외부 지표는 사상 최대로 좋은데 내부적 모순은 쌓여가는 단계"라며 "(우리 기업들 중에서) 바깥으로 보기에 여러 실적이 좋아보이는 기업도 3단계에 와 있고,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해양부문 기업은 이미 4단계에 접어들었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안 전 대표는 "빨리 문제점을 인식하고 해법을 찾으려고 노력한다면 5단계 망하는 단계로 접어들지 않고 다시 잘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많다고 한다"며 "이같은 대한민국 당면 현안에 대해 정확한 진단과 해법을 만드는 작업에 저와 국민의당이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차세현 기자 cha.seh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