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실업률 ‘11년 만에 최고’ 구조조정, 수출 부진에 고용한파

중앙일보 2016.10.12 11:17
기사 이미지
9월 실업률이 11년 만에 최고를 찍었다. 구조조정과 수출 부진에 고용 한파가 닥쳤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실업률은 3.6%을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해 0.4%포인트 올랐다. 9월 실업률로는 2005년 9월(3.6%)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다.

15세부터 29세까지 청년층 실업률은 지난달 9.4%로 지난해 같은 달과 견줘 1.5%포인트 상승했다. 9월 청년 실업률로는 1999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다. 심원보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달) 실업자는 20대와 50대 이상을 중심으로 증가해 전체 실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2만 명 증가한 98만6000명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청년층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실업난이 심각했다. 경기 부진에 기업이 구조조정에 나서고 신규 채용을 줄인 탓이다. 지역별로는 조선ㆍ해운업체가 몰려있는 부산(4.0%), 울산(3.5%), 경남(3.4%)의 실업률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이 3개 지역의 실업률은 1.4%포인트, 0.5%포인트, 1.1%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조선ㆍ해운 구조조정 여파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에 비해 26만7000명 증가했다. 올 6월 35만4000명을 기록했던 취업자 증가폭은 7월 20만 명대로 떨어진 이후 석 달째 30만 명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만6000명(1.7%) 감소했다. 제조업 일자리(전년비)가 3개월 연이어 줄었다. 구조조정에 수출 부진까지 겹치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낸 ‘고용동향 분석’ 보고서에서 “구조조정에 따른 제조업 부진이 고용 증가세를 제약하는 가운데 일부 업계 파업 장기화, 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 등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사 이미지

2016년 고용동향 인포그래픽 [자료 통계청]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