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그룹 태풍피해 지역을 위해 조용히 30억원 기탁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2 10:14
기사 이미지

[ 사진 중앙포토 ]


LG그룹이 11일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억원을 기탁했다.

LG 관계자는 "실의에 빠져있는 이재민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탁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성금은 태풍피해를 본 지역의 주민들을 위해 복구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LG는 이재민들을 위해 울산과 부산 지역을 중심으로 태풍 피해 가전제품의 무상수리를 제공하고 있다. 태풍으로 망가진 가전제품을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투입해 수리해주겠다는 것이다.

LG는 평소에도 꾸준히 이웃돕기 활동을 실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20억원을 기탁했다.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LG가 기탁한 금액은 총 1335억원이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