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벽길 “휴지 있냐”며 변태행위 40대 징역형

중앙일보 2016.10.12 10:12
새벽 시간대에 주택가 골목이나 계단에서 여성을 넘어뜨려 추행하고 “휴지 있냐”고 물어보는 등 변태 행위를 일삼은 4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11일 전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이석재)는 강제추행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40)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10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3년간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신상을 공개 고지토록 했다.

김씨는 지난 3월 17일 오전 3시15분쯤 전북 전주시내 한 주택 인근에서 귀가하는 A(28·여)씨를 뒤따라가 넘어뜨린 후 강제로 추행하고 이 과정에서 A씨에게 뇌진탕 전치 2주등의 상해를 입게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또 주택가 골목을 걸어가던 20대 여성의 중요부위를 만지고, 아파트에서 계단을 올라가던 10대 소녀를 향해 자신의 성기를 내놓고 “화장지 있냐”고 말하면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또 길을 지나가던 여성들을 향해 자신의 성기를 내놓고 걸어가며 말을 거는 등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지난해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5명을 상대로 추행 또는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비정상적인 성적 충동을 억제하기 위해 정신과 치료를 받을 것을 다짐하고 있고, 나이 어린 세 자녀와 처를 부양해야 하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다”고 설명했다.

다만 “범행 방법과 추행의 정도에 비춰 그 죄질이 가볍지 않고, 피해자를 추행한 이후 그 자리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등 변태적인 성향을 보이기도 한 점, 피해자들의 정신적 충격이 클 것으로 보임에도 피해회복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