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그맨은 한 컷을 안 잡더라" 안영미의 씁쓸한 일침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2 10:03
기사 이미지

[사진 tvN 캡처]


시상식에서 나온 안영미의 솔직한 고백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tvN10 어워즈'에서 개그맨 안영미는 '코미디 여자상'을 수상해 소감을 밝혔다.

안영미는 "제가 상 받을 줄 정말 몰랐다"라며 "제가 요즘 여러분들을 많이 웃겨 드리지 못한 거 같아서 너무너무 죄송했었거든요. 너무 감사합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개그맨분들 많이 오셨는데 카메라 한 컷을 안 잡더라고요"라며 "그래서 빈정이 많이 상해있었거든요. 저희 개그맨들 좀 많이 잡아주세요"라며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뜻깊은 상을 받으며 감정이 격해지는 상황에서도 개그맨 동료들을 잊지 않은 안영미의 발언에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