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난 증명하고 생리대 타가' 정부의 생리대 지원 사업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12 10:01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저소득층 소녀들을 위한 정부의 생리대 지원 사업에 수혜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보건소에 직접 방문해 공개된 장소에서 기초생활보장 수급 여부 등 신상정보를 상세히 적은 뒤에야 생리대를 받아갈 수 있게 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사업 지침을 지방자지단체에 내려보냈다. 이 지침에서 논란이 된 건 ‘보건소나 복지시설에 와서 직접 수령’ ‘만 11세부터 만 18세까지만 지급’이란 대목이다.
 
'직접 방문'이라는 지침은 한창 감수성이 민감한 시기인 청소년의 특성과 여성용품 지원의 예민함을 고려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것과 같이 인터넷으로 신청을 하고 우편이나 택배를 이용해 집으로 보내주는 등의 배려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가난한 사람은 부끄러움도 못 느낀다고 생각하시나요" "가난을 증명하고 생리대 타가라니 어린 소녀들에겐 상처가 될 것" 등의 댓글이 쏟아졌다.
 
지난 6월 ‘신발 깔창 생리대’ 사연이 공개된 이후 몇몇 지자체는 자체적으로 예산을 마련하거나 후원금을 받아 저소득층 소녀들에게 생리대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시됐던 건 지원 대상 청소년들이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신청을 받고 보내줄 것인가하는 부분이었다.

복지부가 지원 대상을 만 11세부터 만 18세로 정한 것 역시 도마에 올랐다. 지침대로라면 생리가 빨리 시작되는 만 10세 이하 저소득층 청소년들은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초경 시작 나이가 과거보다 빨라진 최근 추세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