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중국인 범죄?…중국말 하는 남성, 새벽 공항서 흉기 들고 소란

중앙일보 2016.10.12 07:30
기사 이미지

인천공항 출국장. [중앙포토]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인천공항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우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 소란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12일 인천공항경찰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0분쯤 공항청사 3층 출국장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주변을 위협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남성은 대한항공 출국 카운터에서 예약 항공편을 확인하던 중이었다. 대한항공 직원으로부터 예약 항공편이 없다는 말을 듣고 갑자기 흉기를 꺼냈다고 한다.

그리고 수화물 벨트에 올라가 중국말로 고성을 질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0분 만에 그를 검거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