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매 중단은 옳은 결정…삼성, 위기 극복할 것”

중앙일보 2016.10.12 02:15 종합 4면 지면보기
삼성전자가 11일 ‘갤럭시노트7’ 글로벌 교환·판매 중단을 발표하자 외신들은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외신 “구글 픽셀폰에 큰 선물”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이날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글로벌 생산을 잠정 중단한 지 하루 만에 판매와 교환을 중지하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새로 교환한 기기에서도 문제가 발생하면서 당초 폭발의 원인이 배터리라는 것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통신사인 버라이즌의 로웰 맥아덤 최고경영자(CEO)는 WSJ에 “내가 이 업계에 몸담은 이래 이런 리콜은 본 적이 없다”면서 “이것은 삼성에 진정한 불명예(real black eye)지만 결국엔 삼성이 이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재용 부회장이 맞은 최대 위기”라며 “이 부회장은 엘리엇 의 압박에도 맞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의 주주인 엘리엇은 최근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할 것을 제안해 왔다.

경쟁자들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는 전망도 잇따랐다. 블룸버그는 “많은 미국인이 크리스마스 쇼핑 시즌에 스마트폰을 업그레이드한다”면서 “이번 쇼핑 시즌에 삼성의 공백은 애플 아이폰7과 구글이 최근 출시한 픽셀폰에 큰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삼성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익숙한 사용자들은 구글 픽셀폰을 선호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는 삼성이 반전의 기회를 잡는 것을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 버지는 “삼성이 다시 한번 문제점을 없앤 새로운 갤럭시노트7을 내놓을 수 있지만 현 시점에서 이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면서 “(교환·판매를 중단한) 이번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