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멘사 뇌섹녀’ 지주연, 사극 카메오 출연…“최근 촬영 마쳐”

중앙일보 2016.10.12 00:34
기사 이미지

서울대 출신에 멘사 회원 사실이 알려지면서 ‘뇌섹녀’로 관심을 받아온 배우 지주연이 다시 한 번 한복을 입는다. 지주연은 최근 중앙일보 EYE24에 보내온 문자메시지를 통해 “최근 FNC 애드컬쳐가 제작하고 있는 웹드라마 ‘마이 온리 러브송’의 촬영분을 모두 마쳤다”고 전해왔다. FNC 애드컬쳐는 FNC 엔터테인먼트의 방송 제작 전문 자회사다.

마이 온리 러브송은 사람도 사랑도 모두 돈으로 급이 매겨진다고 생각하는 안하무인 톱스타 송수정(공승연)이 과거로 돌아가 돈밖에 모르는 온달(이종현)을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퓨전 판타지 청춘 사극이다. 100% 사전 제작으로 만들어지는 웰메이드 드라마로, 지주연은 이 드라마에서 화행수 역을 맡아 특별 카메오로 출연한다.

지주연은 “연출자인 민두식 감독이 기존 사극에서 보인 차분한 행수가 아닌 톡톡 튀는 연기를 주문해 고민하면서 연기했다”면서 “약간은 해맑은 구석과 애 같은 구석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주연은 이에 앞선 지난 4일 MBC에브리원의 ‘비디오 스타’에 출연해 멘사 회원이 된 계기와 ‘제2의 김태희’ 별명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지주연은 “다들 주변에서 멘사 회원이라는 걸 의심한다”면서 “실제로 그렇게 똑똑하지가 않아 뇌섹녀보다는 뇌순녀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