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축구, 우즈베크에 0-2 완패…월드컵 최종예선 4G 무승

중앙일보 2016.10.12 00:31
중국 축구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벼랑 끝에 몰렸다.

중국은 11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홈팀 우즈베키스탄에 0-2로 완패했다. 중국은 최종예선 10경기 중 초반 4경기에서 단 1승도 기록하지 못한 채 1무 3패(승점 1점)를 기록하며 5위에 머물렀다.

전문가들은 총 10경기를 치르는 최종예선에서 본선 진출 가시권에 들기 위해서는 최소한 승점 20점 이상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중국이 남은 6경기를 모두 이긴다고 가정하더라도 18점에 그치는 만큼, 자력 본선행은 멀어진 셈이 됐다.

홈팀 우즈베키스탄에 우세한 흐름이 시종일관 이어졌다. 중국 수비진의 거친 방어를 패스워크로 뚫어내며 여러 차례 좋은 찬스를 잡아냈다. 중국이 볼을 잡을 땐 강한 압박으로 전진패스를 가로막았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의 승부는 후반에 갈렸다. 후반 5분 우즈베크의 바라트 비크마예프가 패스를 받아 왼쪽 지역에서 시도한 왼발 슈팅이 골포스트를 맞고 골대 안쪽으로 빨려 들어가 선제골로 연결됐다. 후반 41분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추가골이 나왔다. 오타베크 슈코로프의 슈팅이 중국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우즈베키스탄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4경기에서 승점 9점을 벌어들여 한 경기를 덜 치른 이란과 한국(이상 7점)을 제치고 A조 선두로 올라섰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