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경기(1) 70년 동안 이어진 전통의 맛, 제일식당

중앙일보 2016.10.12 00:0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백암순대의 원조, '제일식당'

한국국토정보공사 경기지역본부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용인시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암은 100년 전통의 백암 5일장으로 유명하다. 예부터 백암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우시장으로 이름을 떨쳤으나, 현재는 지역적 특색이 살아있는 ‘백암순대’로 유명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랜 세월만큼이나 수많은 순대국밥집이 즐비하고 있는 가운데, '제일식당'은 70년 전통의 원조 백암순대로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다. 

 
기사 이미지


각종 채소가 들어간 ‘백암순대’

투박하고 토속적인 '제일식당'의 ‘백암순대’는 고소하고 담백한 맛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백암순대는 다른 순대와 달리 돼지 소창을 뒤집어 돼지고기와 당면, 절인배추, 양배추, 양파 등 각종 채소가 가득 들어간다. 이 때문에 백암순대는 아삭한 식감과 씹을수록 입속에 감도는 단맛이 미각을 자극한다. 

 
기사 이미지

감칠맛이 일품인 ‘순대국’

‘순대국’은 '제일식당'의 대표 메뉴다. 뽀얀 국물에 백암순대가 들어간 ‘순대국’은 인근 상인들과 전국에서 찾아오는 손님들의 한 끼 식사를 책임지고 있다. 장시간 동안 돼지사골과 돼지머리뼈 등을 넣고 끓인 육수는 깊고 진한 국물 맛이 난다. 감칠맛 나는 ‘순대국’은 취향에 따라 다진 고추, 양념장 등을 넣어 먹을 수도 있다.

 
기사 이미지

오소리감투로 쫄깃함을 더한 ‘모듬순대

백암순대와 오소리감투가 들어간 ‘모듬순대’는 '제일식당'의 별미다. 특히 돼지 위장을 쪄서 나오는 오소리감투는 씹을수록 고소한 맛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이며, 특유의 쫄깃한 식감을 좋아하는 손님들은 오소리감투를 먹기 위해서 이곳을 찾기도 한다. 비리지 않고 담백한 순대를 맛보고 싶다면 '제일식당'의 ‘백암순대’와 ‘순대국’은 어떨까.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