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청사 이전 비용 0원"…정찬민 용인시장 도청사 유치해 달라

중앙일보 2016.10.11 13:40

경기도청사 이전 비용, 0원으로 가능하다.”


정찬민 경기도 용인시장이 경기도청사의 용인 유치를 공식적으로 제안하면서 한 말이다. 정 시장은 충남 아산으로 이전한 용인시 기흥구 옛 경찰대 부지를 이전 부지로 내세웠다.

정 시장은 11일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옛 경찰대 부지 중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기증받는 8만㎡에 경기도청사가 이전할 수 있게 해 달라고 도에 정식 건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광교에 신청사를 건립하려면 3300억원이 소요되지만, 경찰대 부지의 기존 시설물을 리모델링하면 충분히 활용할 수 있기에 저비용으로 이전할 수 있다”고 했다. 용인시의회의 동의를 전제로 리모델링비용 200억원을 지원할 수 있다고 했다.

경찰대 부지가 광교보다 교통편과 지리적 조건 면에서도 최적지라고 주장했다.

정 시장은 “부지 면적도 광교의 2만㎡보다 4배나 넓다”며 “용인경전철 구성역에서 5분거리, 2021년 GTX(수도권급행열차) 개통 등으로 평택·광주·이천 등 경기 남동부의 접근성도 훨씬 좋다”고 말했다. 또 “제2경부고속도로가 지나면서 용인 지역에 2개의 인터체인지(IC)가 예정돼 있어 경기북부 지역의 접근성도 좋다”고도 덧붙였다.

또 수원시가 향후 인구 증가로 광역시로 승격될 경우 도 청사를 재이전 해야 하는 문제가 생기는 만큼 예선절감을 위해서라도 처음부터 용인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마지막으로 “용인시가 도청 신청사 등 광교개발 방향에 대해 합의한 것은 사실이지만 당시에는 경찰대 옛 부지를 무상으로 기부받는 상황이 아니었다”며 “광교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되지만 1300만 경기도민 전체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경찰대 부지로 이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용인시의 갑작스러운 유치 방침에 경기도와 수원시는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내년 6월 착공해 2020년 준공을 앞두고 있는데 자칫 지자체 간 갈등을 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며 "용인시의 입장을 더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도 “이제 와서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용인시의 유치 입장을 면밀히 검토한 뒤 공식입장을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