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간신히 위기에서 빠져나와" TV 토론에서 기사회생

중앙일보 2016.10.10 18:04
기사 이미지

트럼프 (왼쪽·미 공화당 대선후보)와 클린턴(미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은 힐러리 클린턴이 잘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는 기사회생했다.

미국 대선 2차 TV 토론이 끝난 뒤 현지 언론이 내놓은 평가다.

이날 TV 토론의 최대 관심사는 근 20년간의 소득세 면세와 음담패설 테이프 공개로 코너에 몰린 트럼프가 낙마 위기에서 빠져나올 수 있느냐였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가 클린턴을 공격하고 질문은 회피하면서 간신히 위기에서 빠져나왔다”면서 “트럼프가 파국은 면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에 대한 기대가 낮긴 했지만 많은 전문가들의 예상을 뛰어넘었고, 그가 대선 후보로서 끝났을지 모른다는 지지자들의 우려를 가라앉혔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비디오테이프 스캔들과 공화당 내 역풍으로 휘청거렸던 트럼프가 토론에서 다시 일어섰다”고 진단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비슷했다.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 ORC의 공동 조사에서 클린턴이 잘했다는 응답은 57%, 트럼프가 잘했다는 응답은 34%였다. 시청자들이 토론의 승자로 클린턴을 꼽긴 했지만, 격차는 1차 토론때보다 줄었다. 1차 토론 직후 같은 조사에선 클린턴이 62%, 트럼프가 27%였다.

게다가 트럼프가 예상보다 잘했다는 반응은 63%로, 클린턴(39%)을 크게 능가했다. 시장조사업체 유고브 조사에서도 클린턴이 토론 승자로 나왔지만, 격차는 크지 않았다. 응답자의 47%가 클린턴이 이겼다고 평가했고, 42%는 트럼프 승리라고 대답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가 1차 토론 때보다는 활력이 있었다”면서 “자신에 대한 추문은 재빨리 넘기는 대신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벵가지 스캔들, 클린턴 재단 의혹 등을 부각하는 전술을 구사했다”고 분석했다.

CNN은 “힐러리가 트럼프의 공격을 쳐내는데 있어 1차 토론보다 덜 효과적이었다”고 지적했다. 변호사처럼 길게 나열하는 답변 스타일이 인상적이지 않았고, 트럼프를 쓰러뜨릴 수 있는 '한 방'을 날리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토론이 트럼프에 실낱같이 남아있는 승리 가능성을 높여줄지는 미지수다. WSJ는 “이번 토론이 트럼프에 실망하고 있는 많은 공화당원들에게 중요할지, 아니면 여성들의 (낮은) 지지에 영향을 줄지 미지수”라고 지적했다.

CNNㆍORC 조사에서 누가 대통령으로서 효과적으로 봉사할 기질을 가졌느냐는 질문에 64%는 클린턴을 선택했고, 27%가 트럼프를 꼽았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