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혜수·유해진, 결별5년···보는 이 설레게 한 재회

중앙일보 2016.10.10 14:35
기사 이미지

김혜수가 유해진을 찾아가 어깨를 짚고 인사를 건네고 있다. [사진 인터넷커뮤니티]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김혜수와 유해진의 ‘쿨한 재회’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둘은 2011년 3년여 만의 열애를 끝냈다. 당시 영화계 대표 섹시미녀 김혜수와 매력남 유해진의 만남과 결별은 뜨거운 화제였다.
 
추천 기사
그리고 몇 년의 시간이 흐르고, 김혜수와 유해진은 다시 만났다. 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tvN 10주년 어워즈’에서 드라마 ‘시그널’의 주역인 김혜수와 예능 ‘삼시세끼’에 출연한 유해진은 각각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 공간에 있던 이들은 김혜수가 먼저 유해진을 찾아가 어깨를 살짝 짚고 인사를 건넸고 유해진은 그런 김혜수의 손을 다정하게 잡았다. 그들은 더는 연인이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서로를 외면하지도 않았다. 쿨하지만 다정한 그들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같은 모습에 한 네티즌은 “연예인에게도 만남과 이별은 쉽지 않은 일일 것”이라며 “이별했지만 든든한 동료로서 웃으며 서로를 응원하는 그들의 모습이 그 어떤 영화보다 멋있고 인상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 기사
그들의 쿨한 재회는 사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두 사람이 헤어진 지난 2011년에도 청룡영화상에서 가볍게 포옹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다. 유해진은 특히 영화제 직후 “오늘 누가 가장 아름다웠냐?”는 한 언론의 질문에 “김혜수씨죠”라고 망설임 없이 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