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15일까지 한반도 전 해상에서 연합 해상 훈련…핵추진 항모도

중앙일보 2016.10.10 09:38
기사 이미지

세종대왕함(오른쪽 아래), 광개토대왕함(구축함·가운데)과 호위함 등의 모습. [사진 해군]

한ㆍ미 양국 해군은 10일부터 15일까지 한반도 전 해상에서 ‘2016 불굴의 의지(Invincible Spirit 2016)’ 훈련을 실시한다고 해군이 10일 밝혔다. 해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16 불굴의 의지’훈련은 핵실험 등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해 한ㆍ미 동맹의 강력한 응징의지를 현시하고 양국 해군의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훈련"이라며 "‘2016 불굴의 의지’라는 훈련명칭은 이러한 훈련의 목적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해군은 이번 훈련에 신의 방패로 불리는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DDG7600t) 등 한국 해군 함정 40여척을 동원했다. 미 해군에선 올 초 동북아지역에 파견된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Ronald Reagan, CVN)과 이지스순양함(CG) 등 7척이 참가한다. 또 한국공군의 전술기를 포함해 미군의 P-3·8 해상초계기ㆍFA-18 전투기, 미 육군의 아파치 공격헬기 등 항공전력도 함께 훈련한다.

해군 관계자는 "훈련은 동해 및 서해에서는 후방침투를 기도하는 적 특수전부대 격멸을 위한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훈련도 예정돼 있다"며 "서남해역에서는 항모강습단 훈련이 동시에 진행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해군은 이번 훈련에서 해상무력억제, 대잠전, 대공전, 대지 정밀타격훈련, 항모호송작전 등의 실전적인 훈련을 통해 양국 해군의 상호운용성 및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미 해군은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한 무력시위 차원으로 그해 7월 불굴의 의지 훈련을 실시했으며, 지난달 26일에는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북한의 지상에 미사일을 발사하는 절차훈련을 실시하는 등 연합 작전능력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