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쌀쌀한 출근길…일교차 커 감기 조심

중앙일보 2016.10.10 00:31 종합 1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전국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 9일 서울 명동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두터운 옷차림으로 거리를 걷고 있다.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이날 아침 서울의 기온이 6.5도로 올 가을 가장 낮은 아침기온을 보였다. 설악산 등 강원 산간 엔 얼음이 언 곳도 있었다. 10일에도 일부 중부지방의 내륙과 산간, 남부지방의 높은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한반도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고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고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다고 예보했다. 14일쯤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이번 추위가 물러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