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원, 가수 이은하 회생신청 기각 “10년 방송활동 해도 빚 못 갚는다”

중앙일보 2016.10.10 00:31 종합 14면 지면보기
‘멀리 기적이 우네. 나를 두고 멀리 간다네~.’
 
기사 이미지
1978년 발표된 ‘밤차’의 한 소절이다. 이 노래를 부른 가수 이은하(55·사진)씨는 70~80년대 큰 인기를 누렸다. 이씨는 지난해 6월 파산 신청을 내 2개월 뒤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다. 건설 관련 업체를 운영하던 아버지의 빚보증을 선 데다, 자신이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실패로 10억원대 빚을 졌기 때문이다. 이후 이씨는 올해 6월 법원에 간이 회생 신청을 냈다. 법원과 채권자들이 “이씨가 일부 소득이 있으니 나눠 갚으면 되지 않겠느냐”며 간이 회생을 권유했다. 간이 회생은 빚이 30억원 이하인 개인이나 법인이 법원의 관리·감독 아래 채무를 조정한 뒤 빚을 나눠 갚게 하는 제도다.

빚보증·사업 실패로 10억대 채무
재산 청산해 갚는 파산절차 재개

 
추천 기사

하지만 이 회생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법 회생6단독 서창석 판사는 “이씨의 회생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조사위원들의 조사 결과 이씨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고 최근 파산했다는 소문이 퍼져 공연이나 행사가 잘 들어오지 않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씨가 앞으로 10년 동안 가수 활동을 계속해 얻을 수 있는 수입보다 생활비나 행사를 다니는 데 드는 부대비용이 더 클 것으로 보여 현재 재산을 청산하고 빚을 갚는 게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잠시 중단됐던 파산 절차가 다시 진행될 예정이다.

이씨는 73년 ‘님 마중’으로 데뷔했다. ‘밤차’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봄비’ ‘아리송해’ 등의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