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필버그ㆍ마윈 손잡고 영화 공동제작한다

중앙일보 2016.10.09 22:00
기사 이미지

중국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왼쪽)과 미국 할리우드 대표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중앙포토]


미국 할리우드의 대표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회장이 손을 잡고 전 세계 관객을 위한 영화 공동제작을 추진한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필버그 감독이 이끄는 영화제작사 엠블린 파트너스와 마윈 회장의 알리바바 픽처스는 9일 베이징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면적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두 회사가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알리바바 픽처스는 엠블린 파트너스의 지분 일부를 인수하고 두 회사는 영화 공동제작ㆍ투자ㆍ영화관련 상품 제작ㆍ홍보ㆍ배급 분야 등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알리바바 픽처스는 엠블린 파트너스의 중국 내 활동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 계약의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필버그가 지난해 설립한 엠블린 파트너스는 ‘드림웍스 스튜디오’와 ‘파티시펀트 미디어’, ‘릴라이언스 엔터테인먼트’, ‘엔터테인먼트 원’ 등이 컨소시엄 형태로 구성돼 있다.

마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 픽처스는 2014년 설립돼 홍콩 증시에 상장됐다. 그동안 할리우드와 한국 영화 등에 투자했지만 자체제작 영화는 내놓지 않았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엠블린은 안정적인 투자자를 확보해 세계 최대 영화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알리바바는 거장 스필버그 감독과 협력을 통해 할리우드에 우회적으로 진출할 기회를 잡게 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