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아온 '박남매'에 긴장하는 검찰

중앙일보 2016.10.09 15:27
기사 이미지

박지원(국민의당 비대위원장)과 박영선(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국회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전직 검찰총장의 20억원 수수 의혹이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다음주로 예정된 국회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번 의혹과 관련해 추가 내용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 국감에서 “검찰이 모 회사를 압수 수색을 한 뒤 (변호사로 활동하는) 전직 검찰총장이 수사를 무마해주고 해당 회사에서 자문료 20억 원을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당장 검찰에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한때 검찰 조직을 총괄했던 검찰총장이 거액의 자문료를 받고 검찰 수사를 무마해주는 대가로 거액을 받고, 또 이를 신고하지 않아 세금을 탈루했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진경준 검사장과 김형준 부장검사의 비리 의혹과 함께 검찰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일파만파 확산될 수 있다.

다음주 예정된 법사위 국감은 11일 부산고등검찰청과 13일 대검찰청을 상대로 진행된다. 따라서 이르면 11일 박 비대위원장이 이번 의혹과 관련된 검찰총장의 실명과 함께 추가 내용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 박 비대위원장은 언론과의 통화에서 “자문료 20억원이 4개 로펌 또는 개인변호사 사무실로 갔는데 그 중 전직 검찰총장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박 의원과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 18ㆍ19대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법사위에서 함께 활동하며 한상대 전 검찰총장 등 고위공직자의 인사청문회마다 부동산투기, 병역기피 의혹 등을 제기해 ‘박남매’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