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로버트 드니로 “트럼프는 개·돼지…주먹으로 치고 싶다”

중앙일보 2016.10.09 14:14
기사 이미지
미국 할리우드의 연기파 명배우 로버트 드니로(사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향해 독설을 쏟아내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AP·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드니로는 투표 독려 단체인 ‘당신의 내일을 위해 투표하세요’(VoteYourFuture)가 제작한 동영상에 출연해 격한 표현으로 트럼프를 맹비난했다.

초당파 단체인 ‘당신의 내일을 위해 투표하세요’는 드니로의 영상이 편파적이고 투표 독려라는 목적에 맞지 않다고 판단해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의 한 방송이 동영상을 입수해 보도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이 동영상에서 드니로는 트럼프를 향해 “너무 뻔뻔할 정도로 멍청하고 불량하다”라며 “트럼프는 숙제도 안 하는 얼간이로 세금도 내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는 국가적으로 창피한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를 개(dog)·돼지(pig)·사기꾼(con)·협잡꾼(bullshit artist)이라고 비난한 드니로는 “그가 사람들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싶다고 말하는데 나야말로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드니로는 지난 8월 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출연한 1976년 영화 ‘택시 드라이버’에서 망상에 빠져 좌절하는 주인공 트래비스 비클에 트럼프를 비유하며 “트럼프 같은 인물을 대선 후보로 뽑았다는 것은 정신 나간 일”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