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쌀쌀해진 날씨…설악산에는 첫 얼음도

중앙일보 2016.10.09 10:44
기사 이미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9일 아침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설악산 중청봉에는 올 가을 들어 처음으로 얼음이 얼기도 했다.

서울 9일 아침 6,5도로 떨어져
금요일 쯤 평년기온 회복할 듯

기상청은 9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올 가을 들어 최저기온이 나타난 곳이 많았다"며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쌀쌀하겠다"며 "건강관리의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9일 아침 서울이 6.5도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아침 최저기온을 보인 것을 비롯해 파주 4.2도, 동두천 5.8도, 수원 7.5도, 인천 7.8도, 대관령 2.5도, 원주 7.2도, 강릉 10.6도, 대전 7.6도, 부산 13.1, 울산 11.8도 등을 기록했다.

특히 향로봉은 영하 1.8도, 광덕산 영하 1.4도끼지 떨어졌다. 이에 따라 설악산과 광덕산 등 강원산간에서는 얼음이 언 곳도 있었다. 설악산 중청봉의 경우 지난해 첫 얼음 관측일은 10월 2일이었다.

기상청은 "10일 아침에도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며 농작물 관리 등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금요일쯤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물러갈 전망이다.

강찬수.박진호 기자 kang.chansu@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